남기철 회장 전국 새마을 지도자 대회서 새마을 포장수상

새마을 운동 발전·지역사회개발 주민복지증진에 기여한 공적 인정

 새마을운동을 통해 사회 안전과 지역발전에 헌신해 온 안성시새마을회 남기철 회장이 새마을 포장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지난 20일 개최된 전국 새마을지도자 대회에서 남기철 안성시새마을회 회장이 새마을운동 발전 유공으로 새마을 포장을 참석자 5천여명의 환영과 박수 속에 수상했다.

 ‘새마을포장’ 은 새마을운동을 통해 새마을 정신을 구현함으로서 지역사회 개발과 주민복리증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새마을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오는 12월에 열리는 안성시 새마을지도자대회에서 전수 받을 예정이다.

 남기철 회장은 2009년 안성시새마을회장으로 선임된 후 지금까지 새마을운동 발전은 물론 지역사회 발전에 큰 공적을 남겼다. 남 회장이 그동안 추진한 공적사항을 보면 △안성시새마을지원 조례제정△사단법인 안성시새마을회 설립△새마을경로잔치의 효도관광 실시△새마을 대청 소△폐자원 모으기 실시로 매년 600여 톤 수거△아름다운 마을만들기 협약식 체결△홀몸노인 100여명 돌봄사업추진 및 결연△ 2012 세게민속축전 식당운영 통해 수익금 2천만 원 안성시 기탁△수해복구 활동 및 기타인보사업(김장담그기, 쌀나누기, 연탄나누기 등)실시로 상생과 공생의 건전한 사회를 만들었다. 이같은 노력으로 2011년 2012년 경기도 폐자원모으기 지회 평가 최우수상△전국 새마을지회 폐자원 모으기 지회평가 우수상 △경기도 홀몸노인 돌봄사업 주최평가 우수상 △안성시민의 날 기념 안성문화상 지역사회개발 부문 수상 등 업적이있다.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