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상생 국민농업운동전개

최해열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안성지회장

 지구촌이 하나되는 세계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농산물 시장개방의 어려움을 타개하고 농업의 선진화를 위해 선도농가로 또한 농촌지도자로 역할과 사명에 충실한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최해열 안성지회장은 참된지도자다.

 최 회장은 친환경 배 과수영농과 안성과수농협 이사로 재임하면서 터득한 풍부한 경륜과 각종 봉사단체에서 솔선헌신한 경험을 바탕으로 협회의 강령인 농민의 정신혁명, 농업의 기술혁명, 농촌의 생활 혁명을 통해 안성농업이 한 단계 성숙될 수 있도록 총력 노력하고있다.

 최 회장은 “농촌이 뿌리면 도시가 꽃이 된다는 말이 있듯이 뿌리가 튼튼해야 나무도 열매도 꽃도 제대로 필수 있다” 며 “우리 농가협의 뿌리는 바로 지회로 풀뿌리 단체인 지회의 새로운 구성과 발전을 위해 열성으로 노력해야 한다. 이어 “농촌과 농업을 부흥시키려는 선도 농가의 육성이 새 마을운동의 뿌리가 되었고, 70년대의 녹색혁명, 80년대의 백색혁명으로 이어져 오늘날 우리나라가 세계사에 유례가 없는 경제대국의 반열에 당당히 올라서는 원동력이 된 것처럼 이제 농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농촌을 건설하는 것만이 농촌을 살리는 길 임을 알아야 한다” 고 역설하고 최근 도·농 상생을 위한 국민농업운동을 전개하는 최 회장이야말로 훌륭한 인품과 봉사심이 투철한 모범안성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