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발전 앞장

김경수 일심회 회장

 국가법질서 확립과 민생치안의 현장에서 경찰 공직자로 사명과 책무에 충실히 해오다가 퇴직 후 사회봉사에도 솔선참여하고 있는 일심회 김경수 회장은 참된 지도자다.

 김 회장은 지난 1978년 사회 안녕의 불침번이 되기 위해 경찰에 입문한 후 37년간 친절과 봉사로 민경친선의 토대를 굳건히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소 높은 친화력과 업무역량이 뛰어나 그동안 행정안전부장관 표창 등 26차례에 걸쳐 상을 수상한 김경수 회장은 안성시에서 죽산파출소장, 원곡파출소장, 공도지구대장 등을 역임하면서 안전한 맞춤치안과 친절로 시민들로부터 환영과 찬사 그리고 신뢰를 받아 모범경찰관에게 수여하는 경찰대상을 받은 바 있는 훌륭한 인품과 지역사회 발전의 숨은 공로자다.

 일심회는 안성지역사회에서 30세에서 80세까지 연령상으로 삼대가 한 형제와 같은 돈독한 정을 나누며, 상생하고 있는 순수단체다.

 김경수 경감이 일심회 회장에 취임 후 50명의 회원간 아랫사람은 윗사람을 존경하고, 윗사람은 아랫사람을 존중하는 상경하애 정신함양과 깨끗한 안성만들기 환경정화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는 등 사회봉사에 앞장서고 있는 모범지도자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