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발전 앞장

김경수 일심회 회장

 국가법질서 확립과 민생치안의 현장에서 경찰 공직자로 사명과 책무에 충실히 해오다가 퇴직 후 사회봉사에도 솔선참여하고 있는 일심회 김경수 회장은 참된 지도자다.

 김 회장은 지난 1978년 사회 안녕의 불침번이 되기 위해 경찰에 입문한 후 37년간 친절과 봉사로 민경친선의 토대를 굳건히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소 높은 친화력과 업무역량이 뛰어나 그동안 행정안전부장관 표창 등 26차례에 걸쳐 상을 수상한 김경수 회장은 안성시에서 죽산파출소장, 원곡파출소장, 공도지구대장 등을 역임하면서 안전한 맞춤치안과 친절로 시민들로부터 환영과 찬사 그리고 신뢰를 받아 모범경찰관에게 수여하는 경찰대상을 받은 바 있는 훌륭한 인품과 지역사회 발전의 숨은 공로자다.

 일심회는 안성지역사회에서 30세에서 80세까지 연령상으로 삼대가 한 형제와 같은 돈독한 정을 나누며, 상생하고 있는 순수단체다.

 김경수 경감이 일심회 회장에 취임 후 50명의 회원간 아랫사람은 윗사람을 존경하고, 윗사람은 아랫사람을 존중하는 상경하애 정신함양과 깨끗한 안성만들기 환경정화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는 등 사회봉사에 앞장서고 있는 모범지도자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