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번영과 가요발전 큰 지도자

이종국 한국가요작가협회 안성지부장

 가요발전과 가요계의 참신한 신인 발굴을 통한 예향의 고장으로서 위상 향상과 맞춤의 고장 안성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헌신하고 있는 한국가요작가협회 이종국 안성지부장은 참된 예술가이며, 참된 애향인이다.

 가요 불모지라고 할 정도로 가요활동이 적은 안성에서 올해까지 10회에 걸쳐 전국가요제 신인 발굴 대회를 개최해 큰 호응과 높은 인기를 받고 있는 이종국 지부장은 가수로서도 넓게 알려진 중견 명가수다.

 1968삼거리 길손’, ‘생각을 말아야지등 곡으로 데뷔한 이 지부장은 전국안성가요제를 통해 매년 5명씩 총 50명의 가수를 배출하면서 전국가수 지망생으로부터 안성가요제가 가수 등용문으로 인기와 각광을 받고 있다.

 한국가요작가협회 전국 지부장 협의회 회장으로 활동 중인 이 지부장은 가요제 발전을 위해 사비로 1억여원 이상을 쓴 착실한 봉사인이며, 멋진 가수다.

 전국안성가요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기 위해 가수 활동을 잠시 중단했다가 지난해에 그리운 어머니’, ‘내 앞에 당신이란 새 곡을 대표 곡으로 발표해 환영과 찬사를 받고 있는 이 지부장은 가요제를 통해 안성을 전국에 알리고 안성 농민들이 생산한 쌀, 한우, 돼지, , 포도, 인삼 등 안성 5대 특산품의 홍보를 위해 정성과 의지를 바치고 있는 이 지부장이야 말로 존경받을 모범지도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