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정부 ‘생활SOC사업’ 유치에 총력 기울인다

정부에 28개 사업 1천159억원 규모의 시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사업 제안

올해 실내수영장 증축 등 3개 사업에 42억 국비 확보 성과

 안성시가 민선 7기 들어 시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정부에서 시행하는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정부의 '생활 SOC 3개년 계획(2020-2022)'에 맞춰 안성의 생활 SOC사업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모델 발굴과 중앙부처 공모사업 대응 및 재원 마련 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생활SOC 추진단(3개 분야 10대 과제 17개 부서 구성)을 통해 적극적인 사업 발굴과 예산 확보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생활SOC는 도로, 주택 등 대규모 토목공사와 대비되는 생활 속 소규모 편의시설로, 도서관, 체육시설, 상수도, 도시숲 등 저비용 예산으로도 시민이 크게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다.

 정부의 생활 SOC 10대 과제는 문화·생활체육시설 등 편의시설 지역 관광 인프라 도시 재생 농어촌 생활여건 개선 스마트 영농 노후산단 재생 및 스마트공장 복지시설 기능보강 생활안전 인프라 미세먼지 대응 신재생 에너지 등이다.

 안성시는 생활SOC 사업 추진을 위해 31개 사업(총사업비 1,159억원, 국비 662억원, 도비 116, 시비 381억원)을 발굴하고, 지난 2월 정부에 수요조사서를 제출했다.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공도청소년문화센터 건립 국민체육센터(수영장) 증축사업 친환경자동차 충전소 설치 장애인체육센터 건립 유아놀이시설 건립 소생활권 중심 건강지원센터 설치 공도저류지 공영주차장 증축 사업 등 총 28개 사업이다.

 올해 생활SOC 사업 일환으로 안성시는 생활체육시설 확충분야 지원 사업(문화체육관관부 소관)에 공모한 결과, 국민체육센터(실내수영장) 증축사업 등 3건 총 42억원의 국비(국민체육진흥기금)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우석제 시장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 사업, 생활 SOC 사업의 국·도비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과거 정부 시달식의 정책추진에서 탈피해 지방에서 정부로 정책을 제안하는 상향식 지역정책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 관계자는 부서 간 협력을 통해 시 실정에 맞는 시민 체감형 생활SOC를 적극 발굴하는 한편, 소외지역과 외곽지역에도 편의시설이 고루 안배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