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에 안심을 더하다” 음식점 위생등급제, 신청하세요!

안성시, 위생등급제 참여 음식점 모집 ‘각종혜택’ 부여

 안성시보건소가 음식점의 위생수준을 평가하여 등급을 부여하고 이를 공개해 음식점의 위생수준을 높이고,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과 소비자 선택권을 보장하는 위생등급제를 본격 추진한다.

 위생등급제는 영업자가 직접 업소의 위생 수준에 따라 등급을 선택해 신청 및 위생 상태를 평가해 매우 우수(★★★), 우수(★★), 좋음() 3단계 등급을 부여하게 되며, 신청업종은 일반음식점뿐만 아니라 휴게음식점, 제과점까지 확대되었다.

 현재 안성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업소는 매우 우수(★★★) 5개소로, 신청방법은 안성시 보건위생과 방문 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서 현장 평가 후 85점 이상인 경우 해당 등급을 지정하여 위생등급제 표지판, 인센티브 물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2년 후 재평가한다.

시 관계자는 음식점 위생등급제가 위생수준 향상을 위한 새로운 기준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홍보 및 지정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업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청방법 및 기타 궁금한 사항은 보건소 보건위생과(678-5734)로 문의하면 상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