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를 준비위한 치매파트너’

안성시, 교육 실시

 안성시 치매안심센터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2일간 노인사회활동지원 참여자 458명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인식 개선을 위한 치매예방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감소시키고,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따뜻한 동반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치매파트너 교육도 함께 진행했다.

 교육 내용은 치매에 대한 이해 및 치매예방수칙 등 정보를 전달하고, 일상생활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간단한 치매예방운동, 박수체조를 시범을 보였다.

 특히, 치매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질병이기 때문에 치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보다는 치매에 대한 지속적 관심과 조기검진을 통해 조기발견·조기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보건소 담당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노인사회활동지원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이 지역이웃들에게 진정한 치매파트너가 되길 바란다”면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언제 어디서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치매통합서비스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재도약의 첫발을 힘차게 내딛겠습니다”
“행복도시 안성을 향한 무한도전이 시작 됐습니다. 공약은 아무나 할 수 있지만 실천은 아무나 할 수 없습니다. 저는 준비된 능력이 다르고 실천의 각오가 다릅니다. 현재 번듯하게 다시 세워진 도립 안성의료원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제가 반대하는 분들을 끈질기게 설득하고 타협해서 관련 예산 800억원을 확보했던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저는 경기도의원 3선에, 부의장, 농림수산위원장, 건설교통위 간사 등 중책을 거치면서 풍부한 의정경험과 두터운 인맥을 쌓았습니다. 누구보다 우리 안성의 당면한 문제를 잘 알고 해결방법을 잘 압니다.” 천동현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안성시장 재선거 예비후보가 20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제1차 공약발표회를 갖고 ‘행복도시 청사진’을 밝혔다. 천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2018년 지방선거 이후 금쪽같은 2년 우리 안성은 앞으로 나아가기는커녕 오히려 멈추어버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민주당소속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 되어 시정의 혼란은 극에 달했고 결국 혈세 약 10억원을 들여 재선거를 치르게 됐다. 이로 인해 안성시민의 자존심마저 큰 상처를 입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책임 없이 말만 늘어놓는 정치꾼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