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지는 개인지방소득세

신설제도 안내, 납부편의 제공

 안성시가 올해 1월 1일부터 개인지방소득세가 지자체 독자신고로 전환됨에 따라 납세자의 불편이 없도록 마련한 납세편의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부터 개인지방소득세의 납세자는 홈택스에서 소득세 신고완료 후 클릭 1번으로 위택스에 자동으로 연결되는 시스템을 통해 보다 쉽게 개인지방소득세를 신고할 수 있다.

 또한, 5월 종합소득세 확정 신고기간에는 시청에도 신고센터를 설치하여 신고자가 세무서와 시청 중 한 곳만 방문해도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를 한 번에 신고 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신고간소화제도 도입으로 국세 모두채움신고 대상자에게는 개인지방소득세 납부서를 발송하고 납세자는 납부서상 세액만 납부 시 신고한 것으로 인정된다.

 이와 함께, 2020년 1월 1일 이후 납세의무가 성립된 양도소득분 납세자의 경우 신고기한이 2개월 연장되며, 시에서 발송한 개인지방소득세 납부서로 납부 시 신고한 것으로 간주된다.

 시 관계자는 “새로운 제도시행으로 납세자 불편이 없도록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납세편의 제도를 적극 홍보하여 달라진 개인지방소득세 제도가 빠른 시일 내에 정착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재도약의 첫발을 힘차게 내딛겠습니다”
“행복도시 안성을 향한 무한도전이 시작 됐습니다. 공약은 아무나 할 수 있지만 실천은 아무나 할 수 없습니다. 저는 준비된 능력이 다르고 실천의 각오가 다릅니다. 현재 번듯하게 다시 세워진 도립 안성의료원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제가 반대하는 분들을 끈질기게 설득하고 타협해서 관련 예산 800억원을 확보했던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저는 경기도의원 3선에, 부의장, 농림수산위원장, 건설교통위 간사 등 중책을 거치면서 풍부한 의정경험과 두터운 인맥을 쌓았습니다. 누구보다 우리 안성의 당면한 문제를 잘 알고 해결방법을 잘 압니다.” 천동현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안성시장 재선거 예비후보가 20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제1차 공약발표회를 갖고 ‘행복도시 청사진’을 밝혔다. 천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2018년 지방선거 이후 금쪽같은 2년 우리 안성은 앞으로 나아가기는커녕 오히려 멈추어버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민주당소속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 되어 시정의 혼란은 극에 달했고 결국 혈세 약 10억원을 들여 재선거를 치르게 됐다. 이로 인해 안성시민의 자존심마저 큰 상처를 입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책임 없이 말만 늘어놓는 정치꾼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