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유치 통해 안성 발전·변화 이룬다’

URL복사

안성시,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 TF팀 가동 총력전
경기경제과학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 등 유치 최선

 안성시가 지난 11일,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김보라 시장의 성명서 발표에 이어, 19일 임병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 TF팀’을 구성, 총력 대응에 나섰다.

 TF팀은 총괄기획, 유치실행, 언론소통, 민관협력, 의회협업의 5개 분야, 6개 부서의 팀장급 이상으로 구성되었으며,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 공고가 정식 발표되기 전부터 준비하여 분야별로 치밀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TF팀 단장인 임병주 부시장은 안성시가 주력할 후보 기관으로 경기경제과학진흥원과 경기복지재단을 선정하면서, “기관별 유치 전략을 선제적으로 수립, 적극적인 자세로 대응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경기도의 3차 공공기관 이전 정책을 적극 환영한다”전제하고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도내 과밀지역의 혼잡을 억제하고 낙후지역의 발전을 견인, 경기도의 균형개발을 도모하는 현실적이고 효율적인 정책으로 안성시는 그동안 1979년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유천취수장으로 인해 개발을 제한받아 왔고, 1982년 수도권정비계획법 제정 이후로는 성장관리권역과 자연보전권역으로 분류되어 40여 년 동안 과도한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면서 “특히 2019년 경기도가 수도권정비계획법에서 제외를 건의한 8개 시․군 명단에조차 포함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는 지역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성시는 국가를 위해, 타 지역을 위해 40여 년간 특별한 희생을 치르고 있는 지역으로 이에 상응하는 합당한 보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라면서 “지난 1,2차 공공기관 이전, 유입에는 안성시가 선정되지 못했으나 3차 이전에서는 반드시 안성시가 포함되기를 19만 안성시민과 함께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월 17일, 경기도 균형 발전을 위해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의 7개 경기도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동‧북부 접경지역 및 자연보전권역 17개 시군으로 이전할 계획임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정직·공정·성실 최고 지도자
사회의 급속한 변화와 산업화에 따른 땅의 가치와 용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의 매매·교환, 그 밖의 권리의 득실 및 변경 행위를 알선하는 공인중개사들을 일컬어 옛날 복을 준다고 해서 복덕방으로 존중해 불리워질 정도로 인기 높은 직업이다. 우리부동산 종합컨설팅사무소 맹대영 대표는 정직·공정·성실을 기본으로 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매자, 매입자 모두로부터 높은 신뢰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중학교 학생 때부터 보이스카우트로 투철한 국가관과 미래 지도자로 역량 그리고 봉사심을 배워온 맹 대표는 연세대학교 리더스포럼 과정과 국민성공시대 휴먼브랜드 최고위 과정을 거치면서 최고 영예상을 수상, 성공한 CEO로 각광 받기도한 인물이다. 또한 안성경찰서 교통봉사대와 선진질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헌신적인 봉사정신으로 사회발전과 민경친선 토대 구축에 기여한 업적과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행사위원장으로 탁월한 능력을 발휘, 순국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켰고, 현충시설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시장상, 경찰서장상 등을 수없이 받았으며, 또 봉사단체 회원으로 초아의 봉사로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구현 하고 있는 맹대영 대표야말로 안성 최고 모범지도자로 존중 받아야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