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성 회복 운동 전개할 때다’

이수봉

                                         도덕성 회복 운동 전개할 때다 

성균관 전학

하나원 강사 이수봉

 

 자식이 부모를 헤치고, 형제가 불화하는 이같은 반인륜적 사건이 신문에 자주 보도되면서 최근 신문 보기가 겁난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우리나라는 반만년만의 유구한 역사 속에 고유의 미풍양속과 참된 도덕 윤리관을 세우고 보전해온 위대한 민족이다. 우리 선조들은 헐벗고 굶주린 가난 속에서도 부모를 극진히 봉양하고, 형제간 돈독한 우애 속에 도리를 지켜왔다.

 더구나 외침과 망국의 비운 속에서도 민족적 전통과 긍지를 지켜온 정의롭고 예의바른 민족이었다. 그래서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동방예의지국이라고 높혀 부를 정도로 효가 존중되고, 신의가 굳게 지켜져 왔다.

 그러나 지금 핵가족화, 금전만능주의, 여과되지 않은 외래문화의 범람과 답습으로 반만여 지켜온 도덕이 타락되고 가치가 전도되는 세태를 보면서 비탄과 회한의 아픈 마음을 금할 수 없는 것은 필자만의 생각이 아닐 것이다.

 가정의 화평과 질서와 미덕, 그리고 도리는 어디가고 가정파괴, 도박, 마약, 부정식품 등의 사회악적 풍조와 한탕주의심리, 사기, 폭력, 순간적 쾌락의 길만 찾는 일부 국민들의 몰지각한 형태로 사회 기풍은 추락하고, 국가의 올바른 정서와 질서를 위태롭게 하는 반사회적 반국가적 행위만 난무하고 있다.

 부모에 효도하고, 형제간에 우애하며, 가족간에 화목하는 전통적 가치관은 지금 어디로 숨었으며, 웃어른을 공경하고, 아랫사람을 사랑하며, 이웃과 함께하는 인본정신과 미덕은 또 어디로 갔는가? 반사회적, 반가정적 행동은 결국 민족의 정기를 흐리게 하고 국가의 발전과 지역의 화합을 해치는 반인륜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옛 선조들은 충(), (), ()를 중시했고, 이를 국가와 가정과 사회의 덕목으로 지켜왔다.

 충이란 국가에 대한 충성을 가리키는 말이며, 효도는 부모님의 뜻을 잘 받들어 드리는 것으로 부모님을 정신적으로 편안하고 기쁘게 해주는 것이다.

 오경(五經)중의 하나인 예기의 여운편에서도 선왕(先王)이 하늘의 도를 본받아서 사람들의 심정을 다스린 것이다했고 주역에서 예는 하늘의 법칙과 뜻을 통찰하고 계승해 인간이 실천해야 할 행위와 준칙을 정한 인륜을 이라고 지적했다.

 사회일각에 팽배한 반윤리적, 비도덕적 행위를 척결하기 위해 부모에게 효도하고, 형제간 우애하며, 가족간에 화목하고, 이웃과 더불어 사는 미풍양속과 질서의 미덕을 존중하고, 정의의 가치를 중히 여기며 사회질서를 잘 지키기에 솔선해 도덕과 예절 높은 국민으로서의 참된 위상을 구현하고, 이를 후손에게 보람된 유산으로 물려지기 위한 도덕성 회복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